스피드스케이팅 10000m서 실격을 당해 금메달 획득 기회를 놓친 크라머(네덜란드)가 안타까움을 숨기지 않았다.

남자 10000m 세계신기록 보유자 크라머는 24일 오전(한국시각) 캐나다 밴쿠버 리치몬드 오벌서 열린 2010 밴쿠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서 앞서 레이스를 펼친 이승훈 보다 빠른 12분54초50의 올림픽 신기록을 결승점을 통과했지만 실격을 당했다. 크라머는 레이스 도중 아웃코스서 인코스로 급하게 들어서다 코스를 구분하는 콘을 가로지른 것이 문제가 됐고 인코스를 중복해서 달린 것이 실격 원인으로 알려졌다.

크라머는 경기를 마친 후 네덜란드 '텔레그라프' 등을 통해 자신의 실격 이유를 설명했다. 크라머는 "내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순간이 잘못됐다. 실격이라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레이스가 잘못된 것을 인정했다.

실격을 당한 장면에 대해 "코치가 인코스를 지시 했다. 스스로 잘판단해야 하지만 그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코치의 지시로 나의 결정을 바꾸기전까지는 올바로 가고 있었다. 나의 책임"이라며 "누구도 비난하고 싶지는 않지만 지금 이순간 내가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올림픽 5000m금메달을 획득했던 크라머는 10000m를 통한 2관왕 도전에 실패했지만 "나는 스케이터고 계속해 나갈 것"이라는 의욕도 함께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