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7 댓글 8
Picture 1(1).jpg

 

Picture 2(1).jpg

 

지하철 전동차에서 한 중년남성이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 등 행패를 부리다가 강제로 하차했으나 경찰이 출동하는 사이 도주하는 일이 벌어졌다.

2일 코레일과 국토교통부 철도경찰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19분께 서울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경인국철 1호선 급행 전동차 안에서 "한 승객이 담배를 피운다"는 신고가 철도경찰대에 접수됐다.

전동차 내 노약자석에 앉은 중년남성 A씨는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이른바 '턱스크'를 한 채 빵을 먹으면서 맥주를 마셨다.


https://news.v.daum.net/v/202011021438377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6634 "계면활성제라니"..유치원 교사 엽기행동에 학부모 "잠 못자" 6 바닷길보고싶어 2020.12.05
76633 NO재팬 1년 결과..유니클로 884억 적자, 배당금도 못 줬다 13 사과맛쿠 2020.12.04
76632 김명수 "법관공격 우려" 법원장 회의..'판사사찰' 침묵 2 온누리돈까스 2020.12.04
76631 윤석열, 끝장 보겠다..文대통령 "절차적 공정성"에 위헌소송 11 꾸리꾸리 2020.12.04
76630 "밤 9시 이후 모든 불 끄겠다".. 서울시 긴급대책 발표(전문) 11 주문을걸어 2020.12.04
76629 경찰 "민주노총 국회 인근 1천명 집회신고..강력 대응" 7 더위먹은푸우 2020.12.04
76628 조선일보·한국경제 "문 대통령 연설, 수능에 나왔다" 오보 14 허튼소리 2020.12.04
76627 여중생 기절시켜 성폭행한 가해 중학생들 항소..누리꾼들 '격노' 7 다소가레 2020.12.04
76626 2억 5천만원어치 골드바를 사러온 20대 청년 10 유지스 2020.12.04
76625 '개업날 20억 매출' 유니클로 상징 명동중앙점도 문 닫는다 12 비와 음악사이 2020.12.04
76624 '베를린 소녀상' 영구 존치 추진에 유감 표명한 日..외교부 "위안부 문제 해결에 도움 안 돼" 5 졸리운눈 2020.12.04
76623 '16개월 입양아 학대' 의심신고 무시한 경찰들 무더기 징계 8 모자리나 2020.12.04
76622 확진자 5명 있었던 성당..100여 명 지켜낸 '마스크' 15 바보곰돌이 2020.12.04
76621 코로나19 9개월여만에 첫 600명대..629명 신규확진, 지역 600명 14 행복은내안에 2020.12.04
76620 부장판사 "판사 성향 문건은 경찰이 검사 뒷조사하다 걸린 격" 8 따봉돈까스 2020.12.04
76619 [취재후] 그 사진 속 겁 먹은 강아지는 어떻게 지낼까? 6 코코루쿠 2020.12.04
76618 부부싸움에 우는 자녀들과 말리는 아내 둔기로 폭행 40대, 2심 감형..왜 6 비너그리파 2020.12.04
76617 사랑제일교회 측 '쇠파이프' 폭행…용역 직원 '뇌출혈' 14 아기새야 2020.12.04
76616 이언주 "가덕도-日 해저터널 연결…반일정치 말고 상생해야" 13 헷럽송 2020.12.04
76615 현직판사 "법관 사찰 정황 충분한데.. 검찰 책임자 사과없이 당당해" 12 마리골드 2020.12.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336 ... 4163 Next
/ 4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