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 댓글 7
[앵커]

제보는 Y입니다.

한 대학생이 자신의 카드를 훔쳐간 절도 용의자를 발견하고 담당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그런데 경찰의 답변이 기가 막힙니다.

술을 마셔 출동할 수 없다며 직접 용의자를 따라가 보라고 말한 겁니다.

엄윤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강 둔치에서 현금 30여만 원이 든 지갑을 잃어버린 대학생 김정재 씨.

5시간 뒤 한 편의점에서 카드 결제 문자가 날아오자 바로 강남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이틀이 지나도 연락이 없자 사건을 맡은 강력팀 형사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범행 당시 CCTV를 확보했는데도 형사의 대답은 시큰둥했습니다.

[김정재 / 대학교 1학년 : 범인이 노숙자 같으니까 못 잡을 것 같다, 그래서 문자를 했거든요. 저번에, '형사님 그럼 제가 잡아오겠습니다.' 이런 말을 했어요, 23일에. 형사라면 어떻게든 잡아보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하는데 애초에 의지가 안 보였어요.]

참다못한 김 씨는 편의점을 직접 찾아갔습니다.

한 시간 째 혼자 이곳 주변을 돌아다녔던 김 씨는 마치 드라마처럼 맞은 편에서 자전거를 탄 범인을 발견했습니다.

앞서 경찰이 보내준 인상착의와 너무 똑같아 한 번에 알아볼 수 있는 정도였습니다.

곧바로 담당 경찰에 범인을 발견했다고 전화했는데, 이번에 돌아온 답변은 황당하기 그지없었습니다.

[김정재 / 대학교 1학년 : 본인은 술 먹어서 못 온다. 112에 신고하지 마라, 신고하면 본인이 나가야 한다고 이렇게 말하고 자전거를 이용해서 범인을 쳐서 범인을 잡고 있어라….]

결국, 112에 신고한 뒤 50분가량 범인을 혼자 뒤쫓던 김 씨는 부근 파출소에서 출동한 경찰과 함께 범인을 붙잡았습니다.

[김정재 / 대학교 1학년 : 수고했다 잘했다 말씀하시는데 저는 시민이고 피해자인데 되려 형사는 집에 있고 제가 잡았으니까 좀 어이가 없었죠.]

담당 경찰은 YTN과 통화에서 출동하기 어렵다고 말한 건 인정하면서도 112에 신고하지 말라고 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담당 경찰 : 제사를 지내다 보니까 집에서 가족들이랑 같이 술을 먹었거든요. 힘들더라도 좀 추적해보고 안 되면 그때 가서 112신고 정도 하라고 간단하게 얘기했는데. 억양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문제가 되는 거겠죠.]

YTN 취재가 이뤄진 뒤 이번 사건에 대한 내부 조사에 들어간 강남경찰서는 해당 경찰관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1102054907773


  • 희망찬내일 2020.11.02 10:41
    아 파출소 경찰관이 아니라 담당 형사가 술먹었다고?
  • 분홍행주 2020.11.02 10:41
    [담당 경찰 : 제사를 지내다 보니까 집에서 가족들이랑 같이 술을 먹었거든요. 힘들더라도 좀 추적해보고 안 되면 그때 가서 112신고 정도 하라고 간단하게 얘기했는데. 억양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문제가 되는 거겠죠.]

    한심..
  • 꿀한통인삼두뿌리 2020.11.02 10:42
    참... 신고자도 이제 막 대학 입학한 애같은데 혼자 뭘 어떻게 하라고
  • 까미루 2020.11.02 10:42
    요즘 통화 자동녹음이 필요하다고 자주 느끼게되네
    발뺌하면 그만이고..
  • 여니화니 2020.11.02 10:42
    이거 미쳤네ㅋㅋ조상님도 한심해할듯
  • 한해두해 2020.11.02 10:43
    헐ㅋㅋㅋ 웃음만 나오네
  • 아멜리에 2020.11.02 10:43
    또 강남경찰서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6635 시민들에게 호응이라는 시범운행 중 인 전주시 마을버스 4 크라운스테이크 2020.12.05
76634 "계면활성제라니"..유치원 교사 엽기행동에 학부모 "잠 못자" 6 바닷길보고싶어 2020.12.05
76633 NO재팬 1년 결과..유니클로 884억 적자, 배당금도 못 줬다 13 사과맛쿠 2020.12.04
76632 김명수 "법관공격 우려" 법원장 회의..'판사사찰' 침묵 2 온누리돈까스 2020.12.04
76631 윤석열, 끝장 보겠다..文대통령 "절차적 공정성"에 위헌소송 11 꾸리꾸리 2020.12.04
76630 "밤 9시 이후 모든 불 끄겠다".. 서울시 긴급대책 발표(전문) 11 주문을걸어 2020.12.04
76629 경찰 "민주노총 국회 인근 1천명 집회신고..강력 대응" 7 더위먹은푸우 2020.12.04
76628 조선일보·한국경제 "문 대통령 연설, 수능에 나왔다" 오보 14 허튼소리 2020.12.04
76627 여중생 기절시켜 성폭행한 가해 중학생들 항소..누리꾼들 '격노' 7 다소가레 2020.12.04
76626 2억 5천만원어치 골드바를 사러온 20대 청년 10 유지스 2020.12.04
76625 '개업날 20억 매출' 유니클로 상징 명동중앙점도 문 닫는다 12 비와 음악사이 2020.12.04
76624 '베를린 소녀상' 영구 존치 추진에 유감 표명한 日..외교부 "위안부 문제 해결에 도움 안 돼" 5 졸리운눈 2020.12.04
76623 '16개월 입양아 학대' 의심신고 무시한 경찰들 무더기 징계 8 모자리나 2020.12.04
76622 확진자 5명 있었던 성당..100여 명 지켜낸 '마스크' 15 바보곰돌이 2020.12.04
76621 코로나19 9개월여만에 첫 600명대..629명 신규확진, 지역 600명 14 행복은내안에 2020.12.04
76620 부장판사 "판사 성향 문건은 경찰이 검사 뒷조사하다 걸린 격" 8 따봉돈까스 2020.12.04
76619 [취재후] 그 사진 속 겁 먹은 강아지는 어떻게 지낼까? 6 코코루쿠 2020.12.04
76618 부부싸움에 우는 자녀들과 말리는 아내 둔기로 폭행 40대, 2심 감형..왜 6 비너그리파 2020.12.04
76617 사랑제일교회 측 '쇠파이프' 폭행…용역 직원 '뇌출혈' 14 아기새야 2020.12.04
76616 이언주 "가덕도-日 해저터널 연결…반일정치 말고 상생해야" 13 헷럽송 2020.12.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336 ... 4163 Next
/ 4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