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 댓글 10
 새벽 4시까지, 쿠팡 대구물류센터에서 밤샘 근무를 하고 집에 돌아온 지 1시간 만이었습니다.

[故 장덕준 씨 어머니] "애가 욕조 안에 이렇게 있었다는 거예요. 이렇게, 이렇게 꼼짝을 안 하더래요. 이렇게…"

쿠팡에서 1년 5개월째 근무해 온 장 씨의 신분은 일용직이었습니다.

종이박스나 비닐 같은 택배 포장재료를 작업자들에게 가져다 주는 일이었습니다.

[故 장덕준 씨 동료] "(박스가 쌓인) 팔레트만 끌어도 땀이 비 오듯 흐르거든요. 그 형은 몇 시간 동안 계속하는 걸 보면 스트레스랑 체력적으로 장난 아니겠다는 걸 느꼈어요."

장 씨 혼자서 지원한 작업자만 50명 이상.

고된 업무에 75kg이었던 몸무게는 60kg으로 줄었고, 하룻밤 밤샘 근무에 만보계에는 무려 5만보가 찍혔습니다.

하지만 일용직 2년을 채우면 정규직 전환이 가능하다는 희망에, 힘들어도 쉴 수 없었다고 합니다.

[故 장덕준 씨 아버지] "얼마나 힘들게 일했으면 멀쩡하던 애가, 그렇게 튼튼하던 애가 1년 몇 개월 동안 몸무게도 10~15킬로씩 빠지고…"

쿠팡이 내세우는 '로켓배송'에 맞추기 위해 장씨는 매일 마감시간에 쫓겨야 했습니다.

[故 장덕준 씨 어머니] "일이 너무 힘들어서 인원을 좀 보충해 달라고 하는 데도 위에서는 안 듣는다. 계속 그걸로 (애가 싸우고 있었어요.)"

올해 숨진 전국의 택배기사는 쿠팡 기사 1명을 포함해 모두 8명.

하지만 이 8명은 모두 택배기사이기 때문에 쿠팡 물류센터에서 숨진 3명은 빠져있습니다.

쿠팡 측은 숨진 장 씨가 포장 지원 업무를 했기 때문에, 택배 노동자가 아니라는 해명자료를 냈습니다.

[김태완/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 공동대표] "쿠팡은 언제까지 자사의 노동자들이 죽어가는 것을 방치할 것인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에서는 지난 13일, 쿠팡을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한 모범사례라고 언급했습니다.

택배기사를 직고용하고 주5일 근무제를 실시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인데, 정작 쿠팡에선 사망자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01016202211828


  • 호코호코 2020.10.17 15:59
    사람 더 뽑아ㅜㅜ 5만보라니...
  • 길라잡이 2020.10.17 16:09
    20대가 죽을 정도면.... 진짜 ㅠㅠㅠㅠ 안타깝다
  • 뾰삡 2020.10.17 16:44
    택배회사는 바뀌는게 없냐...
  • 파파베라 2020.10.17 17:19
    너무 심각하네
  • 기분좋아 2020.10.17 17:49
    나쁜 놈들아 사람 좀 더 뽑아ㅠㅠ
  • 비커머쿠인 2020.10.18 07:29
    일본서 손해 본 거
    한국에서 대한민국사람 죽여 피빨아서 보충하려는 속셈인가???? 손정의 쿠팡회장???
  • 유꽁 2020.10.18 08:41
    쿠팡이 그나마 처우가 제일좋은곳이란게 아이러니
  • 메르시안 2020.10.18 08:41
    미친 진짜 악덕기업이네
  • 바람꽃처럼 2020.10.18 08:42
    만보 걷는것도 힘든데 5만보 죽어;; 것도 무거운거 들었다 놨다 하면서
  • 상쾌하게!깨끗하게! 2020.10.18 08:42
    택배과로사 진짜 문제야ㅜ 20대가 과로사할 정도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865 노마스크 '부비부비' 춤판…집단감염 헌팅포차 영상 보니 11 통합도서서비스 2021.02.05
77864 미국서 코로나19 백신 수송차량 도난..전국에 긴급 수배령 4 두유조아 2021.02.05
77863 상상을 초월하는 요즘 신종 학폭 방법 12 구름많은하늘 2021.02.05
77862 탄핵안 가결된 날 '사법농단' 판사 또 무죄 6 귀여운엄지 2021.02.05
77861 "경찰차 6대 떴다" 명절택배 다 부순 초등생에 난리난 아파트 10 로이드 2021.02.05
77860 '네 번째 음주운전' 뺑소니에 집유 준 법원 "범행 뉘우쳐" 13 행복은나의것 2021.02.05
77859 민주당, 검찰에 남은 수사권 떼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가닥 12 음주가무연구소 2021.02.05
77858 골목을 점령한 쇠사슬의 정체.jpg 10 휘테르 2021.02.05
77857 흉부 검사 뒤 날아든 문자 "나 방사선사, 남친 있냐" 10 보브와르 2021.02.05
77856 한국산 '개밥' 찾는 일본·태국.."우리 애들이 잘먹어" 7 날씨맑음 2021.02.05
77855 만취해 벤츠 몰던 휴학생 벌금형.. "경제적으로 어려워보여" 14 싱싱레몬트리 2021.02.05
77854 SK그룹 성과급 논란 확산..하이닉스 이어 이번엔 SKT 5 사토라레미자 2021.02.05
77853 백의종군 밝힌 황교안 "윤석열, 어려움 겪으면 도울 것" 13 투아시스 2021.02.05
77852 PC방 여사장 몰카 찍은 20대.."그게 죄냐" 황당한 항변 8 얼그레이 2021.02.05
77851 류호정 전 비서 "난 해고노동자 프레임 생각도 안했는데" 7 오복이네 2021.02.05
77850 "성과급 기준 바꾸고 우리사주 지급"..급한불 끈 SK하이닉스 7 벤토벤토 2021.02.05
77849 숨진 할머니 통장으로 12억 인출 시도..우체국 직원이 막아 4 배고푸닷 2021.02.05
77848 비틀비틀' 음주 차량인 줄 알았는데..5년째 수배중 마약범 5 산들바람~ 2021.02.05
77847 국회에서 임성근 판사 탄핵 사유 읽으며 명언 남긴 이탄희 의원 8 하디온 2021.02.04
77846 우병우, 2심 징역1년 감형..'국정농단 방조' 혐의 무죄 12 hjlee216 2021.02.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336 ... 4225 Next
/ 4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