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4 댓글 14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집행부가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와 관련해 학생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건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대협 조승현 회장, 김기덕 부회장은 지난 16일 YTN ‘시사토크 알고리줌’에 출연해 “어떻게 보면 휴학이나 국시 거부는 정부에 의해 강요된 선택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의대협은 먼저 학생들이 단체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조승현 회장은 “처음부터 단체행동에 나선 건 아니었다. 성명서나 입장문을 통해 의료정책이 추진되는 일련의 과정들, 그리고 그 내용에 대해 굉장히 많은 우려와 비판을 했다”면서 “하지만 이를 들어주는 곳이 없었고 창구도 마땅치 않았다. 단체행동은 학생들이 의견을 낼 수 있는 마지막 절규였다”고 전했다.

조 회장은 이어 “(학생들이)가장 분노했던 건 (의대)증원과 관련해 의학교육 환경이었다”면서 “전국 40개 의과대학 중 우수한 평가인증을 받는 의대는 한 손에 꼽을 만큼 적다. 증원 이후 의학교육의 질을 유지하는 문제에 대해 피교육자로서 교육의 당사자인 학생들의 목소리가 절실했다”고 말했다.

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위기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단체행동에 나서게 됐다는 것.

그러면서 김 부회장은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 재응시와 관련해 학생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건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회장은 “시험 추가 응시(기회)를 주느냐 마느냐에 대한 이야기로 많이 흘러가고 있는데 그 전에 학생들이 왜 단체행동을 했는지에 대해 살펴봐야 한다”면서 “학생들도 (처음부터)휴학이나 국시 거부를 하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이 그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부회장은 “어떻게 보면 (휴학이나 국시 거부는)정부에 의해 강요된 선택이었다”면서 “강요된 선택에 대해 그 결과만을 가지고 학생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게 과연 정의로운지 이야기하고 싶다”고 피력했다.

다만 국시 재응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대협이 다시 단체행동에 나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조승현 회장은 “많은 분들이 ‘시험 기회가 열리면 볼 것이냐’고 질문을 하는데 사실 우리가 단체행동을 진행한 건 시험 하나 때문은 아니었다”면서 “당정청이 추진했던 의료정책들, 그리고 그 일련의 과정에 대해 항의하는 의미에서 단체행동을 했던 것이고 그것의 결과로 시험 포기를 자율적으로 진행한 것이다. 이에 시험을 위해서 단체행동을 또 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며 앞으로는 의대협 차원의 움직임이 아닌 회원 개별의 움직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만약 국시 재응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를 양해해준 국민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기덕 부회장은 “우리가 먼저 ‘국시를 보게 해달라’고 말씀드릴 순 없다”면서 “(다만)그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양해를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입장을 표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http://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3864


  • 호코호코 2020.10.17 15:59
    왤케 질척대
    의대생들이 애기인가요?
    니네 선배들이 강요했지 정부가 했냐
  • 뾰삡 2020.10.17 16:44
    성인이면 본인들 한 일에 책임 좀 져라
    지랄도 풍년이다 라는 말이 생각나네
  • 파파베라 2020.10.17 17:19
    제발 그만훼!!! 제발 좀 그만 질척대!!! 어우 질려!!!
  • 기분좋아 2020.10.17 17:49
    진짜 미친것들이네
    저정도로 도른자들을 어디선가 의사로 만나게 될까봐 이젠 겁까지 난다
  • 유꽁 2020.10.18 00:08
    차 떠났다.
    고만 징징거려라.
  • 하루종일잠만자 2020.10.18 00:09
    의대생들이 시위할때 그 안하무인 이기심 끝판왕 태도만 아니었어도 불쌍하게 생각할 사람 많았을 듯
    그래도 국시는 내년에봐야하지만
  • 춤추는말리 2020.10.18 00:11
    강요는 의사들이 했지 그럼 의사들이 의대생 일년 책임져줘야지
  • 민들레씨 2020.10.18 00:11
    정부에 의해 강요된 선택? 양심있냐?
  • 비커머쿠인 2020.10.18 07:33
    의사협회에서 강요한 걸
    이제와서는 만만한 정부가 강요햇다고 억지를 쓰냐???

    여기 저기서 다~~~~ 하다못해 의대생 어린 것들한테까지도 만만해 보이는 문재인 정부....
    왜 그렇게 보이며 사십니까???? 문재인 정부???
  • 옹이옹 2020.10.18 08:37
    차 떠났다.
    고만 징징거려라.
  • 도란도란 2020.10.18 08:38
    단체행동의 방식은 여럿 있을 수 있는데 국시거부를 선택한 것은 본인들이고 성인이라면 선택에 책임을 가져야죠.
  • 비오비 2020.10.18 08:38
    의대생들이 시위할때 그 안하무인 이기심 끝판왕 태도만 아니었어도 불쌍하게 생각할 사람 많았을 듯
    그래도 국시는 내년에봐야하지만
  • 바람꽃처럼 2020.10.18 08:39
    강요는 의사들이 했지 그럼 의사들이 의대생 일년 책임져줘야지
  • 유우우노우 2020.10.18 08:40
    진짜 역대급 지랄이다
    우리나라 의료계가 어둡다 나중에도 의료사고내도 책임전가할 애들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865 노마스크 '부비부비' 춤판…집단감염 헌팅포차 영상 보니 11 통합도서서비스 2021.02.05
77864 미국서 코로나19 백신 수송차량 도난..전국에 긴급 수배령 4 두유조아 2021.02.05
77863 상상을 초월하는 요즘 신종 학폭 방법 12 구름많은하늘 2021.02.05
77862 탄핵안 가결된 날 '사법농단' 판사 또 무죄 6 귀여운엄지 2021.02.05
77861 "경찰차 6대 떴다" 명절택배 다 부순 초등생에 난리난 아파트 10 로이드 2021.02.05
77860 '네 번째 음주운전' 뺑소니에 집유 준 법원 "범행 뉘우쳐" 13 행복은나의것 2021.02.05
77859 민주당, 검찰에 남은 수사권 떼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가닥 12 음주가무연구소 2021.02.05
77858 골목을 점령한 쇠사슬의 정체.jpg 10 휘테르 2021.02.05
77857 흉부 검사 뒤 날아든 문자 "나 방사선사, 남친 있냐" 10 보브와르 2021.02.05
77856 한국산 '개밥' 찾는 일본·태국.."우리 애들이 잘먹어" 7 날씨맑음 2021.02.05
77855 만취해 벤츠 몰던 휴학생 벌금형.. "경제적으로 어려워보여" 14 싱싱레몬트리 2021.02.05
77854 SK그룹 성과급 논란 확산..하이닉스 이어 이번엔 SKT 5 사토라레미자 2021.02.05
77853 백의종군 밝힌 황교안 "윤석열, 어려움 겪으면 도울 것" 13 투아시스 2021.02.05
77852 PC방 여사장 몰카 찍은 20대.."그게 죄냐" 황당한 항변 8 얼그레이 2021.02.05
77851 류호정 전 비서 "난 해고노동자 프레임 생각도 안했는데" 7 오복이네 2021.02.05
77850 "성과급 기준 바꾸고 우리사주 지급"..급한불 끈 SK하이닉스 7 벤토벤토 2021.02.05
77849 숨진 할머니 통장으로 12억 인출 시도..우체국 직원이 막아 4 배고푸닷 2021.02.05
77848 비틀비틀' 음주 차량인 줄 알았는데..5년째 수배중 마약범 5 산들바람~ 2021.02.05
77847 국회에서 임성근 판사 탄핵 사유 읽으며 명언 남긴 이탄희 의원 8 하디온 2021.02.04
77846 우병우, 2심 징역1년 감형..'국정농단 방조' 혐의 무죄 12 hjlee216 2021.02.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336 ... 4225 Next
/ 4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