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 댓글 1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사실상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 수준으로 격상한 것과 관련 "이 배수진을 통해 수도권 확산세를 잡지 못한다면 우리는 3단계 거리두기라는 마지막 수단밖에 남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28일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앞으로 8일간 정부는 방역의 배수진을 치고 모든 총력을 다해 수도권의 확산세를 진정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방역당국은 이날 수도권에 대한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면서도 위험도가 큰 음식점과 카페, 학원·독서실, 요양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 강화를 발표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828140245849



 
  • 꿀꿀 모드 2020.08.28 20:05
    8일간 미치게날뛸거같네요 전광훈무리들
    가장 강력한 법으로 물대포사용해도 좋으니 저지해주세요
  • 비화낙엽 2020.08.28 20:05
    8일간 다들 조심해요 제발 제발
  • 유타이 2020.08.28 20:05
    제발 3단계는 안됐으면 좋겠어요
  • monica6700 2020.08.28 20:06
    진짜 제발 3단계 안갔으면 좋겠어요ㅠㅠㅠㅠㅠ제발 조심하자구요
  • 푸른물결 2020.08.28 20:06
    제발 조심 좀 합시다...... 3단계는 진짜 죽어나요.. 코로나로 죽는게 아니고 살 길이 막막해 죽을까 겁나요
  • 긴장의연속 2020.08.28 20:07
    진짜 8일동안 암것도 않고 꼼짝 말아야지
  • 쓩가 2020.08.28 20:08
    말 좀 듣자 마지막 기회잖아..
  • 올해박터진다 2020.08.28 20:08
    배수진임 진짜 다들 말 쫌 들어라
  • 쎄콤하우스 2020.08.28 20:08
    8일만이라도 기도좀 집구석에서 해라 개독들아 지독한것들
  • 콩가루팥가루 2020.08.28 20:08
    진짜 8일동안만이라도 필수적인거 아니면 나가지 말고 여행도 가지말고 좀 참아라!!!!!
  • 루피 2020.08.28 20:09
    집에 좀 있으세요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5743 "중앙의료원 의사, 무연고자 동공 풀려도 뇌수술 강행" 11 바람꽃처럼 2020.10.17
75742 “랍스터 급식” 세경고 영양사님 GS 본사 스카웃 12 하루종일잠만자 2020.10.17
75741 "하룻밤 근무에 5만 보"..쿠팡 물류센터 노동자 또 사망 10 도란도란 2020.10.17
75740 “국시 거부는 강요된 선택…학생들에 책임 전가 부당" 14 레고시티 2020.10.17
75739 "시댁이나 가지 왜왔냐" 손찌검..법정까지 간 추석 명절 집안싸움 5 그저단지해프닝 2020.10.17
75738 "전역 안 할 건데요"..軍 조종사 올해 전역신청 '0명' 이유는? 8 유우우노우 2020.10.17
75737 새벽 2시 걸려온 민원 전화에 라면·쌀 보낸 공무원, 무슨 일? 7 유꽁 2020.10.17
75736 추미애 장관, '라임 술접대 의혹' 검사들 감찰 지시 9 혓바늘 2020.10.16
75735 '판' 바뀌나.. 국민의힘으로 튄 라임·옵티머스 사태 12 블랙라벨 2020.10.16
75734 라임 수사팀, 김봉현 검찰 로비는 쏙 빼고 수사 10 시선의끝 2020.10.16
75733 與, 김봉현 "검찰·野 로비" 편지에 "윤석열 개입 여부 밝혀야" 6 뷰리파이터 2020.10.16
75732 한국, OECD 첫 디지털정부 평가에서 종합 1위 9 콩가콩가 2020.10.16
75731 "아파트 입주 1년만에 온 집안에 누수..세달째 복구 안돼" 9 일루미나 2020.10.16
75730 김봉현 "술접대 받은 검사가 수사..강기정 잡아달라 요구" 15 흠냐링링링딩 2020.10.16
75729 "상임위원장 다시 받는건 굴욕" 국감 한방 노리던 野의 후회 5 맛있는건살찐다 2020.10.16
75728 '노재팬+코로나' 무릎 꿇은 유니클로.."한국서 수백억 적자" 8 세상을네품안에 2020.10.16
75727 '최숙현 가혹행위' 철인3종 전 감독·선수, 보석 호소 4 갈매기의꿈 2020.10.16
75726 '라임' 김봉현 "현직 검사·야당 유력 정치인 상대 억대 로비했다" 13 일동뮤지 2020.10.16
75725 "나한테는 왜 돈 안줘"..부모 집에 불 지른 50대 구속영장 7 친친이 2020.10.16
75724 빅히트 급락에..방시혁의 10대 주식부자 꿈 '일장춘몽' 되나 6 까칠청정 2020.10.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336 ... 4119 Next
/ 4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