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 의원은 28일 저녁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배종찬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손혜원 의원에게) 이해충돌의 여지는 있다, 인들을 통해서 토지나 주택 등의 구입을 하지 않았다면 아무 문제가 없지만 구입해서 분명히 사적 이익이 존재하는 것은 맞고 그곳의 문화재 보존, 개발, 도시재생 이와 관련된 역할을 하고 질의하고 한 것도 맞다"면서 "그래서 전형적으로 이해충돌이 맞는 말이다"고 했다.

이어 "conflict of interest라고 이익충돌인데요. 이익충돌이 발생할 여지가 있는 것은 맞지만 그다음 단계로 이것이 얼마나 심각하냐, 가벌성이 있느냐, 비난 가능성이 있느냐. 과연 법적인 부분, 윤리적인 징계 등의 제재가 필요하냐. 이건 그다음에 따져봐야 할 부분이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당 장제원 송언석 의원에 대해선 "손 의원 같은 경우는 공개적으로 밝혔고 그 과정들이 또 모두 알고 있는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에 반해서, 장제원 의원이나 송언석 의원의 경우에는 사적 이익과 관계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 남들이 알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또  본질은 사적 이익이 있는 곳에 공적인 이해관계가 맞닿아 있다. 이익충돌 여전히 발생한 거다"고 지적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2&aid=0003336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