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의혹으로 불거진 현역 의원의 ‘이해충돌’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하자고 맞불을 놨다. 한국일보 등의 보도로 자유한국당의 일부 의원들도 지역구에서 비슷한 의혹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물타기’라는 지적도 예상된다.

표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본보의 ‘송언석 의원도 김천역 앞 건물 소유… 이해충돌 논란’ 기사를 건 뒤 “이 기회에 모든 국회의원과 그 친인척의 재산과 상임위 발언 등 의정활동 간의 이익충돌 전수조사를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안무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정쟁의 구습을 타파하고 깨끗한 정치, 정치혁신 물갈이를 하자”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0128091425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