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석연치 않은 심판 판정으로 금메달을 놓치자 네티즌들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조해리, 김민정, 이은별, 박승희로 구성된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퍼시픽 콜리세움서 벌어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1위로 골인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처리되며 다 잡았던 금메달을 허공에 날렸다.

치열한 선두 싸움을 펼치던 한국은 김민정이 순린린과 자리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스케이트 날이 부딪혔고, 심판은 이를 이유로 실격 판정을 내렸다. 특히 이날 심판은 지난 2002 솔트레이크 시티 동계올림픽에서 아폴로 안톤 오노의 헐리우드 액션을 인정, 김동성의 금메달을 빼앗아갔던 제임스 휴이시(호주) 주심.

이에 격분한 네티즌들은 휴이시 심판과 또 한 번 얽힌 악연으로 인해 분노를 삭이지 않는 모습이다. 누리꾼들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실격 판정을 내렸으면 실격 사유에 대해 설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 “제대로 판정한 것 맞냐. 아마추어인 우리가 봐도 반칙이 아닌 것을 알겠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또한 “김동성 오심으로 인해 비디오 판독이 도입됐는데도 제대로 보긴 한 것이냐” “2002 솔트레이크에서 분노했던 기억이 다시 되살아난다” 등 격한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





안격해질수가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