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을 받고있는 어머니에게 다가가
손을 잡고있는 아이의 모습...



이 사진은 5.16혁명 후에 찍은 것으로...

당시, 모든 범죄자들이
군법회의에 회부되어 재판을 받았는데,
서너살된 어린아이가 갑자기 방청석에서
죄수들이 서있는 곳으로 아장아장 걸어가더니
고개를 떨구고 있는 엄마의 손을 잡고서는
놓질 않았대요.


그 어린아이와 엄마의 모습을 본 판사는
몇몇의 법조항을 들어 무죄를 선고했다고 해요.
아이는 죄수의 동생이 재판을 지켜보기 위해
함께 데리고 왔던 것인데, 그만 엄마를 보자마자
쪼르르 엄마의 손을 잡으러 나갔던 것이죠.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것을
사진으로 표현한 걸작이랍니다.



이 작품은 정범태 작가의 1961년도 작품으로
1961년 10월 아사히신문 국제사진전에 출품되어

걸작으로 뽑혔으며, 1962년에 평범사 발행

세계 사진연감에 수록되었으며,

다시 1967년 일본 평범사 간행 세계 사진연감에
10주년 특집 전10권 중에서 36장의 작품을 선정해
"기록 그 10년"에 세계굴지의 사진가와 함께 재수록 되었답니다.



세계에서 가장 잘된 사진 36장 가운데에

정범태 작가의 작품이 들어갔던 것이죠~

또 어떤 이들은... 그렇게 얘길 해요.

세상에서 가장 슬픈 사진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