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주민 이모(49·여)씨는 지난달 9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거주자우선주차구획 이용권을 배정받은 주민 3~4명이 이사를 가며 지인 등에게 불법양도해 다른 전입자가 주차구획을 확보할 수 없다는 내용이었다. 이씨는 이용권을 받기 위해 무려 8개월을 기다렸다.

이씨는 6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안그래도 한양도성길 근처엔 거주자주차구획이 부족해 정당한 절차를 밟아도 배정받기 어렵다”며 “이용권을 자의적으로 넘기는 행위가 만연하지만 단속이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78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