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검찰이 사법농단에 가담한 혐의로 전·현직 판사들을 추가 기소한 것과 관련해 "법관 탄핵에 시동을 건 것으로 헌법 파괴가 시작된 것"이라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제 이 정권의 좌파독재적인 행위가 사법부마저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유죄 판결을 내린) 성창호 부장판사의 경우에는 보복과 표적의 대표 예다.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공소장에는 분명히 성 부장판사는 피해자로 기술돼 있다"며 "임 전 차장의 직권남용에 따라 부당하게 지시받아 보고하게 돼 있었다. 피해자로 기술돼 있던 성 부장판사가 이번에는 범법자로 기소돼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06102622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