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달 전 신세계 그룹이 처음으로 독자 브랜드 호텔을 선보여 관심을 끌었는데 이 호텔이 식음료장에서 쓸 물품을 밀수하고, 취업 비자도 없는 바텐더를 불법 고용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스브스뉴스팀 채희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신세계조선호텔의 첫 독자 브랜드인 이 호텔은 지난 7월 서울 남대문 근처에 문을 열었습니다.

'파리지엔의 감성과 로맨스가 느껴진다.'는 25층 높이의 204개 객실을 가진 이 부티크 호텔은 특히 꼭대기 층에 있는 바의 칵테일 잔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두 손을 모은 모양의 금속 잔과 플라스틱 재질로 보이는 백합 잔에 담겨 나오는 칵테일이 이 바의 대표 메뉴 중 하나입니다.

[바텐더 : 이 잔은 저희 업장 전용으로 수제 제작된 거라서 다른 곳에서는 찾아보실 수도 없어요. 스페인에서 직접 가져오는 거예요.]

스브스뉴스가 알아봤더니 스페인에서 제작된 것은 맞는데 통관도 거치지 않고 호텔 측이 밀반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한 식품 용기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하고 안전 검사도 추가로 받아야 하는데 이 절차도 무시하고 불법 반입했습니다.

[호텔 직원 (음성 대역) : 200개 정도 잔을 몰래 국내에 들여왔는데 직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이 잔을 쓰려면 정식으로 수입 절차를 밟아야 된다고 했더니 총지배인이 일단 가져와서 쓰다가 걸리면 그냥 벌금 내면 된다고 얘기했었어요.]

이 호텔은 또 세계 최정상급 바텐더가 함께한다며 대대적으로 홍보했는데 정식고용한 바텐더 한 명은 그동안 취업비자도 없이 불법 고용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취재가 시작되자 호텔 개장에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일을 진행했다며 밀수해온 칵테일 잔을 매장에서 모두 치우고 불법 고용 바텐더 역시 뒤늦게 비자를 받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임영준 상무/신세계조선호텔 지원 담당 : 철저한 내부조사 통해 위법사항이 재발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식약처는 이 호텔을 1차 조사했고 관세청도 업장 용기 밀반입 혐의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678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