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국가원수 관련 턱없는 가짜뉴스 나돌아"
"가짜뉴스는 민주주의 교란범이자 공동체 파괴범"
"방통위·과기정통부도 단속, 제도개선안 마련하라"

이낙연 국무총리는 2일 가짜뉴스를 만든 사람과 조직·계획적으로 유포한 사람에 대해 검찰과 경찰의 수사로 엄정 처벌하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악의적 의도로 가짜뉴스를 만든 사람, 계획적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사람은 의법 처리해야 마땅하다"며 "검찰과 경찰은 유관기관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해 가짜뉴스를 신속히 수사하고, 불법은 엄정히 처벌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가짜뉴스가 창궐한다"며 "유튜브, SNS(사회간접망서비스) 등 온라인에서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가짜뉴스가 급속히 번지고 있다. 개인의 사생활이나 민감한 정책현안은 물론, 남북관계를 포함한 국가안보나 국가원수와 관련한 턱없는 가짜뉴스까지 나돈다"고 언급했다.


https://news.v.daum.net/v/20181002095605032?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