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정상화위원회는 김세의 전 기자가 재직 시절 뉴스 리포트에서 사용한 인터뷰 다수가 조작됐다고 밝혔다.

1일 MBC 정상화위원회에 따르면 김 전 기자의 리포트 중 인터뷰 조작이 확인된 건은 모두 5건이다.

조작이 확인된 리포트는 <아쉬운 ‘배낭 예절’ ‥ ‘대중교통 에티켓 지키기’>(2011. 10. 23.), <추석선물세트 가격 천차만별, 동일제품도 최대 74% 격차>(2015. 9. 23.), <애플 수리고객 불만 폭주, 서비스업체 불공정 약관 탓>(2016. 4. 21.), <납품업체는 봉? 아직 못 고친 대형마트 ‘갑질’>(2016. 5. 18.), <불황에 장사없다, 먹거리도 가격인하 행렬>(2016. 7. 21.) 등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18&aid=0004214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