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메시지에 답장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어릴 때부터 친하게 지낸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50대 우울증 환자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강혁성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기소 된 황 모(54) 씨에게 징역 5년 및 10년 동안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3월 21일 오후 어린 시절부터 친하게 지내온 A씨의 사무실 앞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A씨의 배와 왼쪽 팔을 찔러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314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