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의 범인 안모 씨(42)가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는 추정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안 씨는 17일 4시29분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있는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급히 아파트를 뛰쳐 나오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의 사망자와 13명의 부상자를 냈다.

안 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오전 4시 50분께 현장에서 검거됐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0/000321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