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가 현행 김해공항 확장안이 ‘제2의 관문공항’ 기능을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대구시는 대구경북연구원과 해외 연구진 등에 검토용역을 맡겨 이 같은 결과를 얻은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울산·경남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이 관문공항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고 판단하기에 훨씬 앞서 대구시가 똑같은 판정을 먼저 내린 것이다.

본보가 최근 입수한 대구시의 ‘(국토교통부(ADPi) 영남권 신공항 발표에 따른)김해공항 확장 타당성 검토 최종보고서’는 김해공항 확장안이 국내 제2 관문공항으로서 부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 최종보고서는 ‘결론 및 정책제언’을 통해 영남권 신공항(관문공항)으로 확정된 김해공항 확장안 검토 결과 짧은 활주로 길이로 인한 제약, 영남권 항공수요 처리 곤란 등의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2&aid=0000895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