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비른미래당 의원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데 대해 "임기 중 탄핵될 경우를 대비해 자신의 헌법 위반 사유를 냉철하게 판단하지 않고 진영 논리에 갇혀 방어해 줄 재판관을 한 사람이라도 더 임명해 둬야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이 이렇게 헌법 정신과 국민을 우습게 보는 걸 보니 탄핵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있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17083705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