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당 소속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폄하 논란으로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이 이어지자 수습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10일 '방미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북한군 개입설 등을 주장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참여한 것 관련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정신,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 김영삼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을 인정하고 역사적으로 평가한 것을 잘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210171402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