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을 유출한 간부급 외교관과 이를 언론에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3급 비밀’ 유출 사건은 정치권뿐 아니라 외교부 안팎에도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강 의원에 대한 법적 책임과 별개로 국격 훼손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강 의원과 자유한국당은 “야당 의원 탄압” 프레임으로 배수진을 치고 있지만, 보수층 내부에서도 비판이 큰 탓에 기밀 유출의 책임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기밀을 탐지하고 이를 왜곡해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비방에 활용하는 행위는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해찬 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에서 강 의원을 겨냥해 “본인의 영달을 위해 한-미 정상의 신뢰를 훼손하고 굳건한 한-미 동맹까지 정쟁의 도구로 삼았다”며 “한국당이 강 의원을 비호하는 듯한 입장을 내놓는 것은 이런 범죄행위가 개인 일탈이 아니라 제1야당까지 관여한 행위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8&aid=0002455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