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수 중 스트립바를 방문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자신의 유흥 사실을 폭로한 가이드가 “특보 임명장까지 받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라며 “저를 표적으로 한 의도적 폭로”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됐던 스트립바에 갔었다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무희들이 완전히 나체로 춤을 추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니얼 조의 주장을 반박하며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안내해달라고 한 적이 없다. 식사를 하고 도보로 2~3분 거리인 해당 주점으로 걸어가 일행 10여명이 한 테이블에 빈틈없이 둘러앉아 대화를 나누고 술을 먹었다”고 밝혔다. 대니얼 조는 1월31일 <시비에스>(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2016년 가을 경북 지역 국회의원 C씨가 연수를 와 저녁 식사 후 미국 스트립바를 가자고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C의원으로 지목된 최 의원이 이를 반박하자, 대니얼 조는 이날 오전 다시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최 의원이 간 곳은 지금은 이름이 바뀌었을지 모르지만 파라다이스라는 스트립바”라며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면 무희들이 춤추는 주변에 앉아서 술을 시켜 먹는 곳”이라고 거듭 폭로했다. 그는 “무희들한테 돈을 주면 앞에 가까이 와서 옷을 하나하나 벗기도 하고, 20불을 내면 개인적으로 프라이빗룸에 가서 노래 한 곡이 끝날 때까지 무릎 위에 앉는다든지 개인 쇼를 그렇게 보는 완전한 스트립바”라고 묘사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8&aid=000244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