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총력저지 나선 한국당 “보이콧”
-‘한국당 패싱’에 “20대 국회는 없다” 초강수
-비공개 대책회의 직후 긴급 의원총회도
-바른미래 내홍으로 좌초 가능성도 남아있어
-‘한국당과 협의’ 합의안에도 한국당은 불만

우려하던 ‘제1야당 패싱’이 현실화되자 자유한국당이 고심에 빠졌다. 좌초 위기에 놓였던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법에 대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상정에 합의하면서 한국당은 “남은 20대 국회 전체를 보이콧하겠다”며 초강수를 뒀다.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법이 패스트트랙에 태워지는 순간 의회민주주의의 시한부 270일이 시작된다”며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무한권력 대통령, 지리멸렬 국회의 최종배후는 문재인 대통령이다. 한마디로 문 대통령, 청와대가 기획하고 여당이 실천하는 의회 민주주의 파괴”라며 “좌파 연합 세력이 내년 총선에서 절대 과반 의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는 속셈이다. 우리가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날 의총에 참석한 당 소속 의원들도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호응하며 패스트트랙 저지를 결의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23103006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