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참사에 또다시 '보험금'을 운운하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헝가리 현지시각 지난달 29일 밤 9시경,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위를 운항하던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침몰했습니다. 이 배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승무원 2명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5월 31일 오후 5시)까지 확인된 바로는 관광객 30명, 여행사 직원 1명, 현지 가이드 2명 등 한국인 승객 33명 중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19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현지 당국은 사고 후 14명을 물 밖으로 구조했으나 이 가운데 7명이 숨지고 7명이 생존했습니다. 나머지 한국인 19명과 헝가리인 2명은 아직 실종 상태입니다.

사고 당일 헝가리에 폭우가 쏟아져 불어난 강물로 구조 작업이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헝가리 당국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고, 한국 정부도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신속대응팀을 급파해 상황 파악과 구조 지원에 힘쓰고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6011706009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