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9일 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지만, 의사진행발언 시간 동안 ‘청문회 무용론’을 주장하는 야당 의원들과 여당 의원들 간 공방만 이어지다 한 시간도 안돼 정회했다.

이날 오전 10시 법사위가 개의하자마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통일부ㆍ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 무용론을 주장했다. 가장 먼저 발언권을 얻은 정갑윤 의원은 “야당이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 합의도 안 해주고, 임명하면 안 된다고 강력히 주장해 왔는데 그런 분을 장관으로 임명하는 건 국회 수치 중 이런 수치가 없다”며 “오늘 내일 인사청문회가 잡혀있는데, 청문회를 하나 안 하나 임명하는 건 똑같으니 이런 부분에 대해 고민하고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09113100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