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리당략을 위해 유신정권의 피해자인 고인의 명예까지 짓밟는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의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
 
<부산일보> 전 사장인 고 김지태씨 유족들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곽상도·민경욱 의원을 '사자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고 김지태씨 유족들은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마이크를 잡고 "한국당 정치인들을 사자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하고, 민·형사상 책임도 묻겠다"라며 "이런 일은 더 이상 정치판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김지태씨는 <부산일보>와 <문화방송> 등을 소유했고 부일장학회를 운영했던 부산지역 기업가다. 일제강점기 당시 동양척식주식회사에서 5년 간 근무했고, 폐결핵으로 퇴직하면서 토지 2만 평을 10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불하받았다. 김씨는 이후 사업을 통해 재산을 늘렸고, 자유당 국회의원으로도 활동했으나 사사오입 개헌에 반대하며 제명됐다. 이후 박정희 정권 당시 부정축재자로 몰려 강압에 의해 재산을 헌납해야 했고, 빼앗긴 부일장학회는 이후 정수장학회가 된다.


https://news.v.daum.net/v/20190805130300363?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