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심사 우대국(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경제 보복을 이어가고 있는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5일 정부의 실질적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부품 국산화 등을 대책으로 내놓은 데 대해 ‘신 쇄국주의’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 시흥시 한국금형기술교육원에서 열린 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 쇄국주의’가 대한민국을 다시 구한말로 돌리고 있다”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건 구한말 위정척사 운동이 아닌 더 많은 교류와 개방 자유무역의 수혜”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기술 독립 국산화 등을 해법으로 내놓았는데, 좋은 말이고 필요한 과제”라고 인정하면서도 “글로벌 스탠다드에서 모든 기술과 생산을 국산화할 수 있지 않고 가능하지 않을 뿐더러 효율성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외교적 마찰은 외교적 해법으로 풀어야 하는데 이를 경제적 고립화로 가져가는 건 또 하나의 쇄국주의로 우리 경제를 망칠 수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더는 우리 국민 사이에 척화비를 세우는 우를 범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한일 외교 갈등을 풀어야 한다”면서 “한일 양국 지도자의 통 큰 합의가 필요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아베 총리를 만나 외교적 노력을 통해 생산 공장이 멈추지 않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수수방관한 끝에 한일갈등이 극단으로 치달았고 그 결과 우리 국민과 기업이 볼모로 잡힌 형국”이라면서 “시중에 나온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총선 전략 보고서 등을 종합해 볼 때 한일 갈등 극대화에는 이 정부의 정략적 의도가 숨어 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 의심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3019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