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일 청산' 발언과 관련해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이어야 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27일 외무성 등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면서도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인 것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인 것으로 만들자는 것은 (한국의) 강경화 장관과도 이야기해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0227095532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