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교사들 SNS에 "강제 동원" 토로
"참석인원 10명 안 되면 벌금 내라했다"
교육부 "강제동원·위법성 여부 조사 중"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유아교육 사망선고, 교육부 시행령 반대 총궐기’ 집회를 놓고 강제 동원 논란이 일고 있다. 한유총이 유치원 원장들을 대상으로 교사들의 참석을 독려하고 불참 인원수에 따라 벌금을 내라고 공지했다는 것. 한유총은 지난해 11월 광화문에서 개최한 총궐기대회에서도 학부모들을 강제 동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빈축을 산 바 있다.

26일 교육계에 따르면 유치원 교사들이 가입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한유총이 교사들을 25일 집회에 강제 동원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유총은 이번 집회에 앞서 “25일 집회에 갈 때 출근부나 출장부에 조퇴로 기록하고 시간 지켜 참여해 달라”며 “불참하는 인원수대로 불참 벌금을 연합회 계좌로 보내 달라”고 요구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226135933004?rcmd=rn&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