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가 2018년 국가별 선박 수주 실적을 최종 집계한 결과 세계 발주량 2860만CGT 중 한국이 1263만CGT를 수주해 1위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1위 자리를 2012년 중국에 빼앗긴 지 7년 만이다.

산업부는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라크슨리서치(Clarkson Research)의 2019년 1월 'World Shipyard Monitor'에 따르면 한국은 세계 시장점유율 44.2%를 기록해 이전 최고기록(2011년·40.3%)을 경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의 2018년 수주량은 915만CGT로 시장점유율 32.0%를 기록했다. 일본은 360만CGT·12.6%다.


https://news.v.daum.net/v/20190124163702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