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가 27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 김태우 검찰 수사관에 대한 해임 중징계 처분을 대검 징계위원회에 요청하기로 했다. 감찰 과정에서 김 수사관이 지인인 건설업자 최모씨를 통해 인사 청탁을 한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다. 대검은 청와대가 제기한 각종 비위의혹을 모두 사실로 판단했으나 김 수사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점 등을 감안해 수사 의뢰는 하지 않았다. 김 수사관 측은 “향후 징계 절차에서 시비를 가리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정병하 감찰본부장은 이날 “청와대 측에서 대검에 통보한 비위 의혹이 모두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감찰본부는 특히 김 수사관과 지인 최씨 사이에 불거진 비위 의혹에 대해 2012년부터 감찰 관련 정보를 주고받는 등 특수관계가 전제됐다고 봤다.


https://news.v.daum.net/v/20181228040107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