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 당시 비위를 저지른 의혹을 받고 있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중징계를 요청하기로 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정병하 검사장)는 김 수사관에 대한 청와대의 징계 요청과 각종 의혹에 대한 감찰 결과 이해충돌 방지, 청렴의무와 품위유지의무, 향응수수금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결론 내리고 중징계 요구를 하기로 했다.

대검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경찰청 특수수사과 수사에 부당 개입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김 수사관은 2018년 10월 지인이자 뇌물 공여 혐의를 받고 있는 건설업자 최모 씨로부터 사건 무마 청탁을 받고 특수수사과장을 접촉하기 위해 저녁식사 약속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수사관은 앞서 최 씨에게 특별감찰관에 파견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취지의 인사 청탁을 했다.


https://news.v.daum.net/v/20181227112434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