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홀로 살던 30대 여성이 쓸쓸한 죽음을 맞았다.

3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부산 해운대 한 빌라에서 세입자인 A(36·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월세 때문에 찾아온 집주인이 빌라 관리인과 함께 거실 창문을 열었다가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해 신고했다.

A씨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0990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