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보수 매체가 한국의 일본제 불매 운동 등을 전하면서 한국의 불매 운동이 항상 단기에 끝났으며 고용난을 우려하는 청년이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30일 “한국에서는 일본 통치(일제 강점기에 대한 일본식 표현)에서 해방된 50주년이었던 1995년에 일본제 담배에 대한 불매운동이 있었다”며 “2001년에는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멤버가 집필한 교과서가 (문부과학성) 검정에 합격한 것에 반발해 시민단체가 담배와 학용품을 태우는 퍼포먼스를 했으나 모두 단기간에 시들해졌다”고 전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384818&viewType=p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