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별장 성접대 동영상’을 범죄 증거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내부 결론을 내렸다. 최근 동영상 촬영시점을 특정한 검찰은 같은 시기 특수강간 혐의 적용 추가 단서를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3일 검찰에 따르면 김학의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지난 2013년 3월 19일 경찰이 확보했다고 밝혔던 ‘김학의 동영상’의 전체 내용을 분석을 마쳤다. 수사단은 동영상 내용만으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강간 및 특수강간 혐의를 뒷받침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수사단 관계자는 “동영상을 확인한 결과 (김 전 차관에 대한)범죄의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에 (동영상이)강간 등 혐의 증거가 되기 어렵다”며 “최근 동영상 촬영 시점을 특정했고, 해당 시점과 관련한 상황을 구체적인 확인할 수 있는 진술 및 증거 자료를 확보하는 일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03094023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