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번 정부 임기 내에 반드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공수처) 설치가 필요하다"면서 "국회가 답을 해야 할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조 수석은 오늘(21일) '여야는 속히 공수처를 신설하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 "모든 개혁이 그렇듯 이 문제도 가로막혀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청원은 지난 1월, 조 수석이 SNS를 통해 '검찰 개혁을 위해 공수처법 등 법률 제개정에 힘을 실어달라'는 취지를 글을 올린 뒤 시작됐고, 이후 한 달 동안 30만 3,800여 명의 국민이 동참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222103427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