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 한 모텔에서 40대 아버지가 자폐증을 앓던 아들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1시쯤 서울 동작구 한 모텔에서 A(47)씨와 자폐증을 앓던 아들 B(17)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자는 전날인 18일 해당 모텔에 입실해 퇴실시간이 지나서도 나오지 않았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모텔 관리인이 A씨의 객실을 찾았다가 두 사람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18&aid=0004315473&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