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의 간담회를 위해 국회를 찾은 민주노총 지도부는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더욱 과감하고 후퇴 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진행된 간담회에서 “적폐의 온상이라고 할 수 있는 자유한국당이 공공부문 취업 비리를 들고 나오면서 가짜뉴스를 퍼트리고 있는 것 같다”며 “이는 결코 수용돼서는 안 되고 가짜뉴스를 사전에 차단하고 정부도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더욱 과감하게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1&aid=0003425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