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저녁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이 여당 및 준여당들과 특별재판부 법안을 정기국회 내 처리키로 합의했다는 보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당 결정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지난번 판문점 선언 비준도 지도부가 의총이나 당내 논의 없이 비준해 주겠다고 했다가 당내 혼란을 야기하고 사과한 지 얼마나 됐다고 또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특별재판부 건은 근본적인 헌법정신, 국가 기본질서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관한 문제로 어쩌면 판문점 선언 비준 건보다도 더 중차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재판부를 국회가 지명하겠다니 제정신인가. 이런 도를 넘은 국기 문란행위를 당내 논의도 제대로 거치지 않고 맘대로 합의해 준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25&aid=0002859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