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침을 뱉던 제가, 이제는 당신의 무덤에 꽃을 바친다”며 회한의 심정을 적었다. 이날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39주기 추모제가 열린 날이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39년 전 오늘, 저는 출근길 지하철 바닥에 뿌려지는, ‘박정희 대통령 유고’ 호외를 보며 놀라면서도 한편으로는 민주화에 대한 기대가 컸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 전 지사는 “저는 고등학교 3학년 때 당신의 3선 개헌 반대 시위로 무기정학을 받았으며, 교련반대, 유신반대로 대학을 두 번 쫓겨났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경부고속도로가 히틀러의 아우토반처럼 독재 강화수단이라는 선배들의 가르침대로 반대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러나 36년 뒤 제가 도지사가 되어서야, 경기 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고속도로가 필수적임을 깨닫고, 당신의 선견지명에 반대했던 제가 부끄러웠다”고 과거와 달라진 인식에 대해 고백했다.   


https://news.v.daum.net/v/20181026113516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