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성이 전부인이 일하는 미용실로 찾아가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5일 전남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30분쯤 광양시의 한 미용실에서 지인들과 함께 있던 미용실 주인 A씨(33·여)를 전남편 B씨(35)가 찾아와 흉기로 수차례 찔렀다.

흉기에 찔려 쓰러진 A씨는 경남 지역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657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