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 참에 그냥 분권형 개헌을 받고 외치만 전담하는 분권형 대통령으로 남는 게 어떠냐"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아직 개헌도 이루어지지 않은 마당에 민생경제는 나 몰라라 하면서 독야청청 남북평화만 이야기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독주할 것이 아니라 진작 협치에 나섰다면 밀린 숙제를 개학식 하루 전날 밤새서 하듯 할 일도 없었을 것"이라며 "대통령의 정책이 조삼모사, 포퓰리즘처럼 당장 국민이 환호하고 장밋빛 환상에 젖어있지만 국민이 느끼는 실망감이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점 알아달라"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180816094932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