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 있는 남동생 입으라고 50만원 주고 겨울 잠바를 샀어요. 추운 데니까 따뜻하게 입으라고.”

오는 20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가하게 된 박기동(82) 할아버지는 북에 두고 온 여동생 선분(73)씨와 남동생 혁동(68)씨를 만날 생각에 요즘 밤잠을 설친다. 평생 15만원 넘는 점퍼를 사 입어본 적 없다는 박 할아버지는 15일 남동생에게 줄 유명 브랜드 점퍼를 들고 마냥 행복해했다. 북한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고려한 듯 치약 비누 양말 속옷 등 생활용품 선물도 잔뜩 챙겨놨다.

황해도 연백군 출신인 박 할아버지는 3남2녀 중 장남이다.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박 할아버지 가족은 강화군으로 피난 왔는데, 부모님이 어린 두 동생과 함께 고향 집에 식량을 가지러 갔다가 생이별을 하게 됐다. 박 할아버지는 “쌀을 쪄서 고향집 마구간에 묻어놓은 걸 가지러 갔다가 인민군에게 잡힌 것 같다. 어머니가 동생들 데리고 집에 들어가다 영원히 이산가족이 됐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23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