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성이 오늘(9일) 한국 기자들을 상대로 비공개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규제품목에 대해 처음 수출을 허가한 뒤 마련한 자리인데 우리에게 책임을 일방적으로 떠넘기는 태도는 여전했습니다.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 등을 언급하면서 양국 갈등은 한국이 만든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창의적인 해결책을 내놔야한다고도 했는데요. 이런 가운데 일본 기업들도 타격을 입으면서 중국 공장 등을 통해 한국에 수출하는 방향을 모색한다는 일본 언론 보도도 나왔습니다.

그러면 먼저 도쿄 연결해서 오늘 외무성의 간담회 내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 일본이 또 한국에 책임을 돌리는 발언을 했다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얘기입니까?

[기자]

네, 오늘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외무성 관계자는 강제 징용 문제의 해결책으로 출구를 찾기 위해서는 한국이 우선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측이 만들어낸 문제라고 주장을 하면서 공은 한국에 있다고 재차 주장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징용 피해자 해법으로 제시했던 1+1 그러니까 한국 기업과 일본 기업이 공동으로 재원을 마련하는 안보다 더 창의적인 해결책을 갖고 와야 한다고 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창의적인 해결책이 뭔지에 대해서도 혹시 제시했습니까.

[기자]

이 관계자는 일본 기업들의 실질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소한의 조건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징용 피해자들의 배상을 위해서 일본 기업들의 한국 자산을 매각하는 조치가 이뤄지지 않도록 해달라는 얘기입니다.

다만 이런 요구를 하면서도 강제 징용 문제는 일본이 넘어서는 안되는 지키고 싶은 선이라면서 이중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한·일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다고요?

[기자]

네, 지난 G20 회의 때 한·일정상회담을 열리지 않은 이유를 이야기하면서 강제 징용 문제를 들었습니다.

이 문제의 출구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앞으로 두 정상이 만나기 위해서도 마찬가지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정상회담은 결론을 낼 수 있는 회담이어야 한다고 선을 그은 것입니다.

또 미국의 중재 여부에 대해서는 "관여는 하지만 중재는 하지 않는다"는 것이 미국의 일관된 한·일 관계에 대한 입장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앵커]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오기는 했지만 결국 오늘 외무성 입장을 들어보면 아직도 물러서지 않고 일방적인 주장을 계속 내놓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일본 기업들 사이에서는 지금 다른 움직임도 관측이 됐다고 하죠?

[기자]

그렇습니다. 일본의 수출기업들이 중국이나 한국에서의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라는 일본 보도가 나왔습니다.

반도체용 레지스트를 처음으로 허가해주기는 했지만 앞으로도 순조롭게 허가가 나올지는 불투명하기 때문에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모리타화학공업은 연내에 중국 공장에서 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하기 위한 일괄생산체제를 마련할 것이라고 일본 닛케이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또 반도체 레지스트를 생산하는 도쿄오카 공업도 한국 내에서의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라고 전해졌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하나더 질문하겠습니다. 우리 정부가 어제 일본산 석탄재를 수입할 때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히지 않았습니까. 이에 대해서 일본 정부의 어떤 입장도 나왔습니까?

[기자]

스가 관방장관이 원론적이지만 입장을 내놓았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허가 절차의 상세한 내용이 밝혀지지 않아서 관계부처에서 정보수집 중으로 앞으로 적절히 대응하겠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일본의 방사능 문제를 국제적으로 알리려고 한다는 언론 분석에 대해서는 "예단해서 코멘트하지 않겠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을 꺼렸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437&aid=0000217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