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친일잔재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며 “지금도 우리 사회에서 정치적 경쟁 세력을 비방하고 공격하는 도구로 빨갱이란 말이 사용되고 있고, 변형된 ‘색깔론’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발언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비록 친일잔재를 설명하기 위해서라지만 강한 단어 선택이기 때문이다. 이 부분을 자세히 읽어보자.

 문 대통령은 우선 “잘못된 과거를 성찰할 때 우리는 함께 미래를 향해 갈 수 있다”며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이야말로 후손들이 떳떳할 수 있는 길이다. 민족정기확립은 국가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내부적 혹은 외부적 갈등을 위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와서 과거의 상처를 헤집어 분열을 일으키거나 이웃 나라와의 외교에서 갈등 요인을 만들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친일잔재 청산도, 외교도 미래 지향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02234547306?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