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에 따르면 25일 방위성의 한 간부는 “(현 상황은)'한국 피로증'이다. 아무리 싫어도 이웃이니, 일본 열도를 (미 서해안의)캘리포니아 앞바다로 옮기고 싶다”며 “그러면 북한도 안 봐도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간부는 “나는 반대지만…”이라면서도 일본과 미국이 같은 나라였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밝혔다고 아사히는 보도했다.

그는 “미국 인구는 3억2000만명, 일본의 인구는 1억3000만이니 대통령선거를 우리가 좌우할 수 있다”며 “47개 도도부현(일본의 광역지자체)을 모두 별개 주(州)로 만들면 (미국 본토에)일본계도 있으니 잘하면 ‘일본당’이 (각 주에서 2명씩 선출하는)상원에서 다수파가 될 수 있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5&aid=0002880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