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승규 일본 아오야마 가쿠인 대학교 국제정치경제학부 교수는 “이번 기회에 일본 불매운동의 성공이 무엇인가, 확실한 족적을 남겨야 한다”고 말했다.

심 교수는 1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우리 국민들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일본 국민들은 무관심하다. 그저 한일 정부 간에 정치적, 외교적 분쟁이 또 시작됐나 정도로 받아들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내에서 일본 차를 부순다든가 그런 반이성적이고 폭력적인 행태의 불매 운동이 일본 언론에 보도가 되면 약간은 불편해하는 기색들이 좀 감지가 되는 정도”라고 덧붙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8&aid=0004444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