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장자연 리스트 사건 재조사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대검 진상조사단이 오늘(5일) 조선일보 사주 일가를 전격적으로 소환했습니다.

오늘은(5일)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 동생인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이 검찰 조사를 받았고, 조만간 방상훈 사장 차남인 방정오 전 TV 조선 전무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지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검 진상조사단은 오늘(5일) 오후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을 전격 소환했습니다.

방용훈 사장은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으로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장 씨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9년 전 사건 당시 경찰은 방용훈 사장이 2007년 10월 주재한 식사 자리에서 장 씨를 만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방용훈 사장은 수사 대상에 오르지조차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네가 강요하려고 주재했냐고 조사하는 건 말이 안 맞는거 같은데요. 불러서 안오면? 방용훈이 안 나오면 할 말이 없는 거잖아요."]

대검 진상조사단은 방용훈 사장이 2008년 가을에도 장 씨를 만났다는 새로운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 만남에는 권재진 당시 대검 차장과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등이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상조사단은 방 사장을 상대로 유력인사들과 함께 장 씨를 만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이와함께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인 방정오 전 TV조선 전무도 다음 주 소환됩니다.

방 전 전무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2008년 10월 장 씨와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드러났지만, 호텔에서 참고인 조사 한 번으로 끝났습니다.

조사단은 방 전 전무가 장 씨와 여러 번 통화를 한 사이였고, 이 통화내역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당시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선일보 기자도 최근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의 활동 기한은 이달 말까지.

조사단은 조만간 재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2&sid2=257&oid=056&aid=0010647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