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정부가 연예인 홍보대사의 경우 ‘무보수’라는 예산 집행지침을 만들었는데도 일부 지방자치단체들이 홍보대사를 맡은 연예인에게 수천만원의 비용을 지급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혈세 낭비 논란이 불가피하다.

12일 국민일보가 입수한 국회입법조사처의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행정기관의 홍보대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남도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연예인 홍보대사를 위촉하면서 총 1억600만원을 계약금으로 줬다. 전남도는 2017년 송소희를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하면서 계약금으로 3800만원을 지급했다. 이듬해 열린 전남수묵비엔날레에선 이명박·박근혜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영화배우 김규리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홍보대사로 있으면서 전남도로부터 3300만원을 받았다. 전남도는 올해에도 가수 송가인에게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를 맡기면서 3500만원을 줬다.


https://news.v.daum.net/v/20190812060350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