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안대교 사고 당시 선장은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부산해경에 따르면 선장을 선박에서 붙잡아 조사한 결과 혈중알콜농도 0.086%가 나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직접 운전을 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부산해경에 따르면 오후 3시 44분 해경으로 유람선 바지선과 6000t 급 러시아 선박이 충돌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오후 3시 57 분 도착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2&aid=0000882737